본문 바로가기

Culture1061

[추천책읽기 : 책VS책] 성찰, 살며 사랑하며 배우다 보면 인생의 모든 해답이 이미 내 안에 살며 사랑하며 배우다 보면 인생의 모든 해답이 이미 내 안에 “만약 이 세상 어느 누구라도 될 수 있으면 과연 누가 되고 싶나요?” 이런 질문을 받으면 뭐라고 대답하실 건가요? ‘난 그냥 나 자신으로 남을래요’라고 대답할 수 있을까요? 보통 잘생긴 배우나 모델을 떠올리거나, 부유한 사업가나 백만장자의 모습을 떠올리며 그렇게 되고 싶다고 생각할 겁니다. 놀랍게도 80% 이상의 사람들이 나 아닌 다른 사람이 되고 싶어 하고, 지금 살고 있는 곳이 아닌 다른 곳에서 살고 싶어 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자신의 인생 저 너머 어딘가에서 특별한 것을 찾아 헤맨다는 뜻입니다. 맞아요. 우리는 내가 원하는 특별한 어떤 것을 찾아 평생 방황합니다. 좋은 집이나 좋은 차, 해변가의 별장, 아름다운 .. 2022. 5. 26.
[영화n영어 53호] 해리가 샐리를 만났을 때 : 잠들기 전까지 얘기할 수 있는 당신을 사랑해 해리와 샐리는 공통점이 있어요. 둘 다 연인과 헤어진 상태이고 좋게 헤어지지 않아 다음 연애에 대해 기대를 안 한다는 점입니다. 해리는 갑자기 아내에게 이혼을 요구받고, 샐리는 연애를 해도 외로워서 이별을 합니다. 이들은 서로 만나 어울리며 상처를 치유하는데요, 그들이 이 만남을 통해 어떻게 극복해 나가는지 이야기해보려고 합니다. 해리(빌리 크리스탈)는 아내가 이혼을 요구하기에 헤어지고 싶지 않았지만 이혼해주지요. 이런 이유로 그는 헤어졌어도 아내 헬렌을 미워하기보다는 그녀 자체를 그리워해요. 하지만 우연히 헬렌과 그의 남편을 보고는 그들이 행복한 것을 보며 그는 마음이 상했습니다. 이런 감정은 그가 제스와 마리의 집들이에 가서 폭발해버렸지요. 그는 결혼 생활을 시작한 제스와 마리가 살 집에 둘 가구에 .. 2022. 5. 17.
[인천 여행] 역사의 한 페이지로 떠나는 여정, 화도진공원 역사의 한 페이지로 떠나는 여정, 화도진공원 (지난 호에서 이어집니다) 옛 ‘화도진(花島鎭)’이 있던 자리에 조성된 시민 공간, 인천 ‘화도진공원’은 1982년 한・미수교 100주년을 맞아 조성되었습니다. 9세기 중엽 서구열강으로부터 나라를 지키기 위해 세웠던 서해안의 방어 구축진영으로 화도진(花島鎭)은 ‘곶섬’이 ‘꽃섬’으로 와전된 것을 그대로 한자로 옮긴 것입니다. 당시 중국과 일본에 진출해 있던 서양의 여러 나라는 조선에 끊임없는 문호 개방을 요구해왔다고 해요. 이에 조선은 서해안의 방위를 강화할 필요성을 느꼈는데요, 이를 위해 서울로 통하는 수로 관문에 화도진을 축조합니다. 지방 군사를 관리하던 지방 관제의 하나로 당시 약 70~80명의 병사가 주둔했는데요, 현재의 화도진은 1988년, 이런 화도.. 2022. 5. 13.
[인천 여행] 어슬렁어슬렁, 문학과 역사 속 인천! 원괭이부리마을 어슬렁어슬렁, 문학과 역사 속 인천 원괭이부리마을 & 화도진 연일 이어지는 화창한 날씨가 사람의 마음을 선득선득하게 하는 봄날입니다. 유난히 짙고 푸른 하늘, 따사로운 햇살과 선선한 바람은 더 없이 걷기 좋은 시간을 선사하고 있는데요, 안녕하세요. 앰코인스토리 가족 여러분! 이번 인천 & 광주 여행은 어슬렁어슬렁 거니는 동네 산책, 문학과 역사 속으로 떠나는 여정입니다. 인천 동구 만석동 일대 ‘원괭이부리마을과 화도진’, 지금부터 함께 걸어봅시다. , 소설 속 그곳! 인천광역시 동구 만석부두 정거장 건너편으로 추억과 향수를 자극하는 작은 동네가 숨어있습니다. 김중미 작가의 소설 「괭이부리말 아이들」의 배경지로 유명한 ‘원괭이부리마을’이 그곳인데요, MBC 특별기획 에서도 소개된 적이 있는 책은 당시 워낙.. 2022. 5. 6.
[안샘의 저염식 요리] 나가사키 부대찌개와 삼계 부대찌개 건강하고 맛있는 혼밥 저염식 레시피! 얼큰한 술안주로도 그만, 한 끼 식사로도 좋아! 나가사키 부대찌개 & 삼계 부대찌개 한때 ‘존슨탕’이라고도 불리었던 부대찌개는 6.25 후 우리나라 미군 부대에서 유래된 찌개로, 술안주로도 좋고 라면 사리를 넣어 먹으면 한 끼 식사로도 손색이 없습니다. 일반적인 부대찌개 조리법은 이와 같습니다. 먼저 두부와 스팸, 콘소시지, 프랑크소시지 등을 큼직하게 썰고, 잘 익은 김치를 썰거나 다지고, 돼지고기는 납작하게 저며 썰어 양념해 둡니다. 고추는 어슷하게 썰고, 애호박은 반달 모양, 팽이버섯은 밑동을 잘라 준비하고, 파는 4cm 길이로 잘라 준비합니다. 다음에 냄비에 참기름을 두르고 돼지고기를 달달 볶고 물을 부어 끓이다가 돼지고기가 익으면 다진 김치, 스팸, 프랑크소시.. 2022. 5. 4.
[가족과 함께하는 세계여행] 바르셀로나 셋째 날, 몬세라트 1편 바르셀로나 셋째 날, 몬세라트(Montserrat), 1편 오늘이 벌써 바르셀로나 여행 마지막 날이다. 둘째를 위해 가우디를 보러 바르셀로나에 왔으니, 몬세라트도 여행 계획에 넣었었다. ‘톱니 모양의 산’이라는 뜻을 지닌 몬세라트는 바위산으로 아서 왕의 성배 전설에 등장하는 베네딕트의 산타 마리아 몬세라트 수도원이 있는 곳으로 유명한 곳이다. 기독교 4대 성지로 손꼽히며 특히 검은 마돈나 상을 보기 위한 순례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장소인데, 위대한 건축가 가우디에게 영감을 불어넣은 곳으로도 유명하다. 하지만 어제 오후에 날이 흐려지고 비가 오는 바람에 조금 망설여졌다. 산에 올라 하이킹하는 일정인데 날이 흐리고 비가 오면 차라리 시내 구경을 하는 것이 더 나을 것 같다는 생각이 슬며시 들었던 것이다... 2022. 4. 29.